Riehl's Melanosis

릴스 흑색증(릴흑피증)이란?

헤나 염색 부작용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릴흑색증(릴흑피증, 색소성 접촉 피부염

여성의 얼굴이나 목 등 햇빛 노출 부위에

회색 혹은 잿빛의 색소침착으로 주로 염색약,

화장품이나 향수 등을 바른 후 발생하는

광알레르기성 접촉성 피부염이나 색소성

알레르기성 접촉성 피부염의 형태로 나타나며

 일종의 진피성 색소침착의 
 전형적인 예입니다.

Riehl's Melanosis

릴스 흑색증(릴흑피증)이란?



헤나 염색 부작용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릴흑색증(릴흑피증, 색소성 접촉 피부염)은
여성의 얼굴이나 목 등 햇빛 노출 부위에 회색 혹은 잿빛의 색소침착으로 주로 염색약, 화장품이나 향수 등을
바른 후 발생하는 광알레르기성 접촉성 피부염이나 색소성 알레르기성 접촉성 피부염의 형태로 나타나며
  일종의 진피성 색소침착의 전형적인 예입니다.  

 Henna 

헤나란?

헤나란 파키스탄, 인도, 네팔 등에 자라난

열대성 관목 식물인 로소니아 이너미스(Lawsonia

inermis)의 잎을 따서 말린 다음 가루로 만든

염색제로 보통 초록빛이 도는 갈색 가루이며,

물과 섞어 진흙처럼 개어서 사용합니다.


로소니아 이머니스는 2-3m의 크기에 기온이

높고 건조한 지역에서 자라며 오래전부터 잎은

모발 염색이나 문신 등에 사용하였고 꽃은 향수의

원료로 이용하였습니다. 모발의 염색 작용은

잎에 함유된 로소니아 성분 때문입니다.

붉은색이 도는 갈색으로 염색되며 머리카락에

윤기를 더하는 효과가 있어 흰머리를 검게

염색하려는 중년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습니다.


헤나의 주된 색소 성분인 로소니아 외에

짙은 색상과 염색시간 단축을 위해 다양한 첨가제가

들어가는데 주성분인  로소니아 뿐 아니라

첨가제 역시 피부에 지속적인 자극을 유발하여

색소성 접촉 피부염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최근들어 재조명되는 릴흑색증

최근들어 '제보자들'이란 방송에서 헤나 염색

부작용에 시달리고 있는 피해자들의 이야기가

전파를 타면서 천연 성분으로 알려진 헤나 염색

부작용 논란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공중파에 나온

제보에 의하면 헤나 염색 시술 이후 얼굴이나

목이 까맣게 착색이 되는 부작용으로 고통받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었으며 이런 사례가 많이

나타나면서 어떤 방법으로 치료가 되는지

관심이 늘고 있습니다.

릴흑색증의 역사

1차 세계대전 중 독일의 군의관이었던 릴(Riehl)은 이마, 귀, 관자놀이, 빰, 목 옆에 생긴 그물 모양의 회갈색 색소질환을 릴흑색증이라 명명하였고 이후인 1970년대 일본에서 특정 화장품 회사의 제품을 사용하던 중년 여성들에게 같은 증상이 보고되면서 특정 화학 물질의 자극에 의해 발생한 색소성 접촉 피부염(Pigmented contact dermatitis)으로 정의 되었으며 국내에서도 1983년 화장품에 의해 발생한 3명의 환자가 처음 보고되었습니다.

  Henna  

헤나란?

헤나란 파키스탄, 인도, 네팔 등에 자라난 열대성 관목 식물인

로소니아 이너미스(Lawsonia  inermis)의 잎을 따서 말린 다음 가루로 만든 염색제

보통 초록빛이 도는 갈색 가루이며, 물과 섞어 진흙처럼 개어서 사용합니다.


로소니아 이머니스는 2-3m의 크기에 기온이 높고 건조한 지역에서 자라며 오래전부터 잎은 모발 염색이나 문신 등에 사용하였고

꽃은 향수의 원료로 이용하였습니다. 모발의 염색 작용은 잎에 함유된 로소니아 성분 때문입니다.

붉은색이 도는 갈색으로 염색되며 머리카락에 윤기를 더하는 효과가 있어

흰머리를 검게 염색하려는 중년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습니다.


헤나의 주된 색소 성분인 로소니아 외에 짙은 색상과 염색시간 단축을 위해 다양한 첨가제가 들어가는데

주성분인  로소니아 뿐 아니라 첨가제 역시 피부에 지속적인 자극을 유발하여 색소성 접촉 피부염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릴흑색증의 발생 원인

발생 원인으로 헤나 이외에도 광표백제, 기능성 화장품, 비누, 샹품, 향수 등에 포함되어 있는 향료와 옷 염색제에 쓰이는 염료와 방부제 등도 원인 물질이 될 수 있습니다.

 Henna 

릴흑색증에 조직학적 소견

이러한 피부조직학적 소견은 전형적인 진피성

염증 후 색소침착의 소견과 일치합니다.


1. Pigmentary incomtinence with in

filtration of numerous melanophages

2. Lymphohistiocytes in the dermis

3. Basal layer : Vacuolar degeneration

최근들어 재조명되는 릴흑색증


최근들어 '제보자들'이란 방송에서 헤나 염색 부작용에 시달리고 있는 피해자들의 이야기가

전파를 타면서 천연 성분으로 알려진 헤나 염색 부작용 논란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공중파에 나온 제보에 의하면 헤나 염색 시술 이후 얼굴이나 목이 까맣게 착색이 되는 부작용으로 고통받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었으며 이런 사례가 많이 나타나면서 어떤 방법으로 치료가 되는지 관심이 늘고 있습니다.

릴흑색증의 역사


1차 세계대전 중 독일의 군의관이었던 릴(Riehl)은 이마, 귀, 관자놀이, 빰, 목 옆에 생긴 그물 모양의 회갈색 색소질환을

릴흑색증이라 명명하였고 이후인 1970년대 일본에서 특정 화장품 회사의 제품을 사용하던 중년 여성들에게 같은 증상이 보고되면서

특정 화학 물질의 자극에 의해 발생한 색소성 접촉 피부염(Pigmented contact dermatitis)으로 정의 되었으며

국내에서도 1983년 화장품에 의해 발생한 3명의 환자가 처음 보고되었습니다.

릴흑색증의 증상 및 경과

릴흑색증의 원인이 되는 물질에 조금씩 반복적으로

노출이 되면 수개월에서 길게는 수년에 걸쳐

갈색 혹은 흑갈색, 잿빛 형태의 색소침착

얼굴과 목, 특히 관자놀이와 광대뼈 부위에 흔히

발생하는데 중년층의 여성분들이 처음에는 기미로

생각하고 병원을 내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원인 물질에 노출된 후 초기에는 가려움증이나

붉은기 등의 알레르기성 접촉성 피부염 등의 증상이

나타나지만 빨리 사라져서 색소침착이 되는 시기에는

잘 관찰되지 않으며 점차 진행하게 되면 얼굴에

침착된 색소가 감색에서 암갈색 잿빛 등으로

진해지며 화장품이 접촉되지 않은 목까지 검게

변하게 됩니다.

릴흑색증의 발생 원인


발생 원인으로 헤나 이외에도 광표백제, 기능성 화장품, 비누, 샹품, 향수 등에 포함되어있는

향료와 옷 염색제에 쓰이는 염료와 방부제 등도 원인 물질이 될 수 있습니다.

범어로제 릴흑색증의 치료

릴흑색증의 치료는 쉽지는 않지만 임상경험이

풍부한 피부과 전문 병원을 찾아 조기에 진단하고

최소 6개월 정도 적합한 레이저 장비로 꾸준한 치료를

한다면 90% 이상 거의 없어질 수 있습니다.


헤나 염색 부작용의 원인이 되는 색소가

멜라닌 탐식세포의 형태로 피부 깊이 있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진피 깊이 들어갈 정도의 강한 강도의

피코 레이저 혹은 나노 레이저 치료를 2주 간격으로

10회 이상 받아야 되며 엘리델이나 프로토픽 같은

항염 작용이 있는 연고도 치료에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릴흑색증의 원인인 진피 멜라닌 탐식세포

제거를 촉진하는 진피 환경 개선(리모델링)에

관여하는 물방울 고주파나 실펌, 씨크릿 등의

프렉셔날 고주파 치료를 병행하면

좀 더 빨리 치료 효과를 개선 시킬 수 있습니다.

  Henna  

릴흑색증에 조직학적 소견

이러한 피부조직학적 소견은 전형적인 진피성 염증 후 색소침착의 소견과 일치합니다.


1. Pigmentary incomtinence with in filtration of numerous melanophages

2. Lymphohistiocytes in the dermis

3. Basal layer : Vacuolar degeneration

릴흑색증의 증상 및 경과

릴흑색증의 원인이 되는 물질에 조금씩 반복적으로 노출이 되면 수개월에서 길게는 수년에 걸쳐

갈색 혹은 흑갈색, 잿빛 형태의 색소침착이 얼굴과 목, 특히 관자놀이와 광대뼈 부위에 흔히 발생하는데

중년층의 여성분들이 처음에는 기미로 생각하고 병원을 내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원인 물질에 노출된 후 초기에는 가려움증이나 붉은기 등의 알레르기성 접촉성 피부염 등의 증상이 나타나지만

빨리 사라져서 색소침착이 되는 시기에는 잘 관찰되지 않으며 점차 진행하게 되면 얼굴에 침착된 색소가

감색에서 암갈색 잿빛 등으로 진해지며 화장품이 접촉되지 않은 목까지 검게 변하게 됩니다.

범어로제 릴흑색증의 치료

릴흑색증의 치료는 쉽지는 않지만 임상경험이 풍부한 피부과 전문 병원을 찾아 조기에 진단하고

최소 6개월 정도 적합한 레이저 장비로 꾸준한 치료를 한다면 90% 이상 거의 없어질 수 있습니다.


헤나 염색 부작용의 원인이 되는 색소가 멜라닌 탐식세포의 형태로 피부 깊이 있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진피 깊이 들어갈 정도의 강한 강도의 피코 레이저 혹은 나노 레이저 치료를 2주 간격으로 10회 이상 받아야 되며

엘리델이나 프로토픽 같은 항염 작용이 있는 연고도 치료에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릴흑색증의 원인인 진피 멜라닌 탐식세포 제거를 촉진하는 진피 환경 개선(리모델링)에

관여하는 물방울 고주파나 실펌, 씨크릿 등의 프렉셔날 고주파 치료를 병행하면

좀 더 빨리 치료 효과를 개선 시킬 수 있습니다.

COMPANY : 범어로제피부과의원

CEO : 김창덕 외 2명TEL : 053-754-1475

Business License : 502-29-74178

Adress : 대구광역시 수성구 달구벌대로2397

KB손해보험 대구빌딩 16층


Copyright 2019 ⓒ ROSEE DERMATOLOGIC LASER & AESTHETIC CLINIC. All rights reserved.

기미 · 색소

리프팅 · 탄력


Copyright 2019 ⓒ ROSEE DERMATOLOGIC LASER & AESTHETIC CLINIC. All rights reserved.

COMPANY : 범어로제피부과의원 | CEO : 김창덕 외 2명 | TEL : 053-754-1475

Adress : 대구광역시 수성구 달구벌대로2397 KB손해보험 대구빌딩 16층 | Business License : 502-29-74178